마카오의 대해 알아보자

마카오의 모든것

마카오의

마카오는 본래 광둥성 샹산 현(香山縣, 현 중산 시 일부)였다.

1553년(명나라 가정(嘉靖) 31년), 포르투갈은 현지 관리에게 화물이 젖어서 육지에서 말리고 싶다는 구실로 뇌물을 주고 마카오 체류를 인정받았고, 4년 뒤부터는 뇌물을 매년 건네면서 본격적으로 마카오에 눌러앉게 되었다.
 1572년부터는 명나라 조정도 매년 500냥의 지대(地代)를 바치는 것을 조건으로 포르투갈인의 마카오
거주권을 인정하였다. 해적 정벌을 원조한 공적으로 포르투갈인에게 마카오 거주권을 주었다는 설(說)은 18세기에 포르투갈인이 창작한 이야기이다.[1] 처음 정착할 당시 포르투갈인이 도교 사원인 마쭈거(媽祖閣) 근처에
살았는데, 현지인에게 그곳의 지명을 물으니 현지인은 사원의 이름을 묻는 것으로 착각하여 “마쭈거”
라고 알려주었는데, 이를 잘못 알아들어 마카오라고 부른 것이 현재 이름이 되었다.

그 후 마카오는 도자기아편 등의 중개 무역과 기독교 포교의 기지로서 번영했다. 포르투갈
청나라가 체결한 1887년 리스본 의정서, 1888년 청-포르투갈 통상 우호 조약에 따라 마카오는 정식으로
포르투갈령이 되었지만, 영국이 홍콩을 식민지로 경영하면서 무역항은 쇠퇴하게 된다.

마카오의

1966년 폭동을 계기로 중화인민공화국의 영향을 강하게 받기 시작했다.

1986년부터 중화인민공화국에 마카오를 이양하는 교섭이 시작되어, 이양 시기를 1999년 12월 20일
하는 협정이 1987년 중화인민공화국과 포르투갈 사이에 체결되었다. 1993년 3월 “마카오 특별행정구
기본법(澳門特别行政區基本法)”이 중화인민공화국의 전국인민대표대회(全國人民代表大會)에서 채택되어,
 1999년 12월 20일에 포르투갈로부터 이양되었다. 1999년까지는 총독이 최고의 통치 관직이었다.

현재의 마카오는 일국양제를 정한 기본법에 의해 2049년까지 현재의 자본주의 사회·경제 체제 지속이 보장되어야한다.

남중국해에 접하는 마카오는 중심지가 되는 반도부와 타이파섬과 콜로아느섬 사이를 매립해 연결한 섬으로 되어 있다. 반도부 동쪽에는 주 강(珠江, 주장)이 있고 서쪽에는 시 강(西江)이 있으며, 중화인민공화국 본토의 주하이(珠海) 경제특구와 다리로 연결되어 있다. 인구밀도가 워낙 높은 탓에, 마카오는 타이파와 콜로아느 두 섬 사이의 바다를 메우는 등, 땅을 넓히기 위해 간척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1970년대 이후에 대규모 매립을 했기 때문에 마카오의 지형은 대체로 평탄하지만, 많은 언덕이 지형의 근본을 이루고 있다. 마카오반도는 원래 섬이었지만 서서히 사주가 성장해 좁은 지협이 되었다.